검색
  • Easy News

Iran Seizes South Korean Oil Tanker

최종 수정일: 2021년 1월 12일

January 7th, 2021

Eric Choi


South Korean forces have arrived near the strait of Hormuz as pressure builds on Iran to free a South Korean tanker it seized along with its crew on Monday.

Iran’s Revolutionary Guards said they had taken control of the South Korean vessel, the Hankuk Chemi, and its 20 crew because it was “polluting the Persian Gulf with chemicals”. The tanker is being held at Iran’s Bandar Abbas port city.

The Choi Young, a destroyer carrying members of the Cheonghae anti-piracy unit, arrived in the strategically important area on Tuesday, as officials in Seoul sought a diplomatic solution to the standoff.

Officials stressed there were no plans to conduct a military operation to free the crew of five South Koreans, 11 Myanmarese, two Indonesians and two Vietnamese, according to the Yonhap news agency.

“[The destroyer] is carrying out missions to ensure the safety of our nationals,”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Boo Seung-chan said on Tuesday.

An unnamed official told Yonhap: “The issue should be resolved through diplomacy. The unit is focused on the safety of our people who use the waterway after the seizure.”

The Hankuk Chemi’s owner said on Tuesday that Revolutionary Guard troops had stormed the vessel and forced it to change course and travel to Iran. That account contradicts Iranian claims that the ship had been stopped for polluting the waters of the Persian Gulf and the strait of Hormuz.

The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did not comment directly on speculation that Tehran had seized the vessel to pressure Seoul into releasing billions of dollars of Iranian assets frozen in South Korea as part of US sanctions against the regime.







이란, 한국 유조선 억류


이란이 항해 중이던 한국 국적 선박을 해양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주장하며 억류하면서 이란과 대한민국 사이에 외교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월요일 이란 혁명 수비대는 이란 바다가 지역을 지나가고 있던 한국 유조선을 반복적으로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하며, 한국 케미 소속 유조선을 일방적으로 끌고 이란으로 향했습니다. 현재 이 배에는 한국인 5명,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이 있는 상황이다. 이란 측은 한국 선박의 환경 규제 위반을 주장하고 있지만, 위반이 사실이라고 해도 이 같은 과도한 대응이 과연 필요했는지 충분히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그동안 이란은 한국이 미국의 이란 제재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이란과 교역 및 금융거래를 중단한 것에 불만을 표출했는데 그 것이 이번 이란의 한국 유조선 억류를 하게 된 이유가 아니냐는 의견이 있지만, 현재 대한민국 외교부는 이러한 주장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고, 한국 유조선과 선원들의 안전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조회수 3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